장마

2011년의.장마도 어김없이 시작.
곰곰히 생각하면 장마가 내리는 시기에 뭐하나 잘 풀렸던 적이 없었는듯.
내 이름이 여름에 무성하다는 뜻이긴 하다만
장마기간에서 만큼은 시들해져 가는듯 하다.
올 장마 기간도 마찬가지.
일하기는 싫고
여자친구와는 문제도 있고(작년에는 이 때쯤 헤어질뻔 했군..)
아 올해도 왠지 진짜 헤어질것 같아서 더 두렵다.

1